시립서대문농아인복지관 서브 페이지

로고

홈메뉴

슬로건

청각장애인과 함께하는 세상 시립서대문농아인복지관이 한발한발 함께 걷겠습니다.

페이지경로

HOME 동행이야기복지뉴스

페이지 제목

복지뉴스

내용

텍사스 최초의 청각장애 여성 경찰관이 된 에리카 트레비노
  • 작성자 : 관리자
  • 등록일 : 2018년04월05일09시36분33초
  • 조회수 : 202

보도날짜 : 2018.04.03
보도처 : 플러스뉴스
URL 주소 : http://plusnews.koreadaily.com/%ED%85%8D%EC%82%AC%EC%8A%A4-%EC%B5%9C%EC%B4%88%EC%9D%98-%EC%B2%AD%EA%B0%81%EC%9E%A5%EC%95%A0-%EC%97%AC%EC%84%B1-%EA%B2%BD%EC%B0%B0%EA%B4%80%EC%9D%B4-%EB%90%9C-%EC%97%90%EB%A6%AC%EC%B9%B4-%ED%8A%B8/

 

 

gsaegsaeg.png

 

에리카 트레비노/댈하트 경찰관

“저는 일 할 준비가 됐습니다.”

 

에리카 트레비노는 댈하트 경찰서 뿐만 아니라 전국적으로 역사를 쓰고 있다.

 

데이비드 코너/댈하트 경찰서장

“그녀는 텍사스에서 최초로, 미국에서 두 번째로 청각 장애 여성 경찰관이 되었습니다.”

 

에리카는 경찰학교를  3등으로 졸업했다.

오늘 경찰관에 취임한 그녀는 꿈이 이루어졌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 자리에 오기까지는 긴 여정이었다.

 

신디 트레비노/ 에리카의 엄마

“에리카가 5학년 때,  신병을 모집하는 사람들이 학교에 왔었어요.  그런데 화가 잔뜩나서 집에  돌아왔어요. 그들이 에리카에게 군대에 갈 수 없다고 했기 때문이었죠.”

 

에리카 트레비노/댈하트 경찰관

“누군가가 저에 대해 할 수 있다 없다를 멋대로 판단하게 놔두기 싫었어요. 그래서 저는 경찰이 되기로 결심했어요. 여전히 저에게 ‘너는 할 수 없다’라고 말하는 사람들이 많아요. 하지만 저는 들을 수 없기 때문에 신경 쓰지 않아요.”

 

에리카는 청취를 돕기 위해 달팽이관 이식 수술을 받았다.

그녀는 근무 중 여러 가지 어려운 일에 직면할 것을 알고 있다.

 

에리카 트레비노/댈하트 경찰관

“저는 제 뒤를 명확히 볼 수 있는 방법을 배워야 하고, 제 자신과 파트너를 믿는 법을 배워야 해요. 또한 사람들이 제 말을 이해할 수 있게 분명히 말하는 법을 배워야 하죠.”

 

코너 경찰서장은 에리카를 지원 없이 혼자 중요한 사건 현장에 보내지는 않겠다고 말했다.

또한 그들은 무전 방식도 바꿀 계획이다.

 

데이비드 코너/댈하트 경찰서장

“에리카가 무전을 받을 수 있긴 하지만 우리가 무전 내용을 문자 메시지로도 보낼 것입니다.  그러면 에리카는 자신이 무엇을 해야 할지 눈으로 볼 수 있죠.”

 

에리카는 싱글맘이기도 하다.

 

애디/에리카의 딸

“엄마가 자랑스러워요.”

 

그녀는 다른 사람들이 자신을 통해 영감을 받고 앞으로 나아가길 원한다.

 

에리카 트레비노/댈하트 경찰관

“댈하트 시의 경찰관으로 일하게 될 시간들이 기다려져요. 다른 사람들에게 그들의 꿈을 좇을 수 있도록 영감을 주고, 열심히 노력하면 불가능은 없다는 것을 알려주고 싶어요.”

 

코너 서장은 에리카를 채용하는 것에 우려가 있었지만 그녀의 자격 요건은 충분했다고 말한다.

에리카 트레비노는 4월 14일부터 댈하트의 경찰관으로 근무하게 된다.

  • <<<청력장애 있으면 부상위험 ↑… 조깅 중 헤드폰 쓰지 말아야
  • QR코드

방문자

오늘 방문자 : 45
전체 방문자 : 345,049

기관정보

  • 시립서대문농아인복지관
  • 대표 : 이정자
  • 고유번호 : 110-82-12089
  • 주소 : 서울 서대문구 수색로4가길 23(남가좌동 270-1)
  • TEL : 02-3156-6699
  • FAX : 02-3156-6667
  • E-mail : sdw@sdeaf.org
  • 영상전화 : 070.7947.0131
  • 개인정보담당자 : 김형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