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립서대문농아인복지관 서브 페이지

로고

홈메뉴

슬로건

청각장애인과 함께하는 세상 시립서대문농아인복지관이 한발한발 함께 걷겠습니다.

페이지경로

HOME 동행이야기복지뉴스

페이지 제목

복지뉴스

내용

“주민들 모두 수화로 소통해요”…발리섬의 독특한 마을 화제
  • 작성자 : 관리자
  • 등록일 : 2019년02월22일16시56분54초
  • 조회수 : 89

보도날짜 : 2019.02.15.
보도처 : KBS NEWS
URL 주소 : http://d.kbs.co.kr/news/view.do?ncd=4139682

 

                       

“주민들 모두 수화로 소통해요”…발리섬의 독특한 마을 화제
[앵커]

우리에겐 관광지로 잘 알려진 인도네시아의 발리섬.

섬 안에는 주민 대부분이 수화로 의사소통을 하는 독특한 마을이 있습니다.

청각 장애인을 차별하지 말자는 마을 공동체의 결단으로 시작됐다고 합니다.

홍석우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발리섬 북부, 밀림 속 작은 마을 벵칼라.

길거리에서도, 가게에서도 주민들이 서로 말없이 손짓으로 의사소통을 합니다.

대략 7대째 전해 내려오는 마을 고유의 수화인 '카타 콜룩'입니다.

[케투투 칸타/교사 : "벵칼라의 현재 인구는 3,003명입니다. 그중에 44명이 청각 장애인이죠."]

세계 평균보다 15배나 높은 청각 장애의 원인은 유전적 요인 때문으로 밝혀졌습니다.

그러나 마을 주민들은 차별 대신 모두가 수화를 배워 청각 장애인과 공존하는 길을 택했습니다.

수화 교육은 학교에 입학하는 6살부터 시작합니다.

["9 곱하기 9은 얼만가요?" (81이요) 81 맞아요."]

[무디아르사/학교장 : "우리는 청각 장애 아동들이 소외감을 느끼지 않도록 한 교실에서 가르칩니다. 서로 함께 우정을 쌓기를 바랍니다."]

청각 장애인과 비장애인 모두 자연스럽게 친구가 됩니다.

[아시/10살 : "저는 제가 다르다는 걸 알아요. 그러나 학교에서 우리는 모두 같고, 함께입니다."]

[현지 주민 : "저는 장애가 없는 애인이 있었지만, (청각장애) 남편을 보고 빠른 시간에 사랑에 빠졌어요."]

관광 상품으로 수화 춤까지 개발한 주민들.

주민 80%가 수화를 구사하는 이 독특한 마을을 세계 유수의 기업들은 차별 없는 공동체의 모범 사례라며 후원에 나서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홍석우입니다.


  • <<<“수어통역, 지상파 메인뉴스도 빗겨가” 인권위 진정
  • QR코드

방문자

오늘 방문자 : 165
전체 방문자 : 412,566

기관정보

  • 시립서대문농아인복지관
  • 대표 : 이정자
  • 고유번호 : 110-82-12089
  • 주소 : 서울 서대문구 수색로4가길 23(남가좌동 270-1)
  • TEL : 02-3156-6699
  • FAX : 02-3156-6667
  • E-mail : sdw@sdeaf.org
  • 영상전화 : 070.7947.0131
  • 개인정보담당자 : 김형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