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립서대문농아인복지관 서브 페이지

로고

홈메뉴

슬로건

청각장애인과 함께하는 세상 시립서대문농아인복지관이 한발한발 함께 걷겠습니다.

페이지경로

HOME 동행이야기복지뉴스

페이지 제목

복지뉴스

내용

청각장애인 '차별', 국가자격시험 기준 개선
  • 작성자 : 관리자
  • 등록일 : 2019년02월22일17시52분04초
  • 조회수 : 161

보도날짜 : 2019.02.18.
보도처 : 에이블뉴스
URL 주소 :

http://www.ablenews.co.kr/News/NewsContent.aspx?CategoryCode=0044&NewsCode=004420190215175231455573

호텔경영·관리사, 보험계리사, 손해사정사 등 7종

장애특성 고려, 영어능력검정시험 기준 점수 마련

 

정부가 청각장애인 차별 해소를 목적으로 국가자격시험 7종에 대한 세부기준을 개정한다(기사와 무관). ⓒ에이블뉴스DB    
정부가 청각장애인에 대한 차별 해소를 목적으로 국가자격 7종에 대한 별도의 영어능력검정시험 기준점수를 마련한다.

18일 복지부에 따르면
국가자격 680종 중 21종은 시험과목 중 영어시험에 대해 일정점수의 토플, 토익, 텝스, 지텔프, 플렉스 등 영어능력검정시험 성적표를 제출할 경우 합격한 것으로 인정하고 있다.

그러나 이 가운데
국가자격 7종은 청각장애인의 특성을 고려한 별도의 기준점수를 제시하지 않아 시험에서 불이익을 받는 상황이다.

정부가 별도의 관련규정을 만드려는
국가자격은 박물관 및 미술관 준학예사, 호텔경영사, 호텔서비스사, 호텔관리사, 보험계리사, 손해사정사다.

예를 들어 관광진흥법 시행규칙은 호텔경영사 합격에 필요한 영어점수로 텝스 점수를 728점(리뉴얼 전 점수, 만점 990점) 이상, 토익 800점 이상으로 하고 있지만 듣기에 있어 제한이 따르는
청각장애인에 대한 별도의 기준은 제시하지 않고 있다.

박물관 및 미술관 진흥법 시행령 역시 합격에 필요한 영어점수로 텝스점수 520점 이상(2018년 5월 12일 전에 실시한 시험), 토익 625점 이상 등을 제시하고 있지만
청각장애인에 대한 별도의 기준은 찾아볼 수 없다.

즉 기준점수가 듣기와 독해 등이 모두 포함된 점수이다 보니 듣기영역 점수 획득이 불가능한
청각장애인은 차별을 받을 수밖에 없는 셈이다.

이에 복지부는 문제를 인식하고 해당 자격시험 중 외국어능력검정시험 기준점수를 따로 마련해
청각장애인에 대한 차별을 해소한다는 방침이다. 다만 자격증별로 특성이 존재하는 만큼 유사한 사례를 참고하고 필요하다면 연구용역을 통해 기준점수를 마련할 계획이다.

앞서 정부는 지난해 12월 외국어번역행정사 자격시험에 관한 세부기준이 담긴 행정사법 시행령·시행규칙’을 개정하고 2·3급
청각장애인에게는 텝스 쓰기시험 기준점수를 일반응시자의 ‘71점 이상’에서 10% 하향 조정한 ‘64점 이상’을 적용하기로 한 바 있다.

복지부 관계자는 “제도를 개선하는 이유는
청각장애인에 대한 차별 해소 측면이 크다”면서 “자격증이 속한 법률을 소관 하는 관계부처와 협의를 통해 제도개선을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최석범 기자 (csb211@ablenews.co.kr)

  • <<<
  • QR코드

방문자

오늘 방문자 : 153
전체 방문자 : 412,554

기관정보

  • 시립서대문농아인복지관
  • 대표 : 이정자
  • 고유번호 : 110-82-12089
  • 주소 : 서울 서대문구 수색로4가길 23(남가좌동 270-1)
  • TEL : 02-3156-6699
  • FAX : 02-3156-6667
  • E-mail : sdw@sdeaf.org
  • 영상전화 : 070.7947.0131
  • 개인정보담당자 : 김형진